대중문화 중심 '세운상가' 특별전 개최

황상윤 hsy1025@seochotimes.com | 승인 18-09-02 15:00

본문

436dd9028d75ddcd23085f76725f9138_1535246552_6601.jpg

서울역사박물관 분관 청계천박물관(관장 사종민)은 특별기획전 '메이드 인 청계천 : 대중문화 빽판의 시대'1024()부터 1111()까지 개최한다고 밝혔다. 

 

메이드 인 청계천1960~80년대 청계천 세운상가를 중심으로 성행했던 추억의 빽판, 빨간책, 전자오락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청계천에서 만들어진 유·무형의 자산을 더 깊이 있게 들여다보기 위해 기획한 전시다.

 

이번 전시회에선 라디오 전성시대였던 1960년대에 유명 DJ들이 이름을 걸고 음악방송에서 나온 음반을 편집해 만든 라디오방송 빽판을 볼 수 있다.

 

또 빨간 비디오가 유통됐던 세운상가를 상징적으로 연출한 빨간 방을 통해 세운상가 인근에서 유통했던 잡지들도 전시했다.

 

여기에 추억의 오락실 게임인 너구리와 갤러그도 체험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됐다.

전시회는 무료로 진행되며 누구나 관람 가능하다. 기타 궁금한 점은 www.museum.seoul.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