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홍보의 레전드! 함대진 ‘홍보는 돈이다’ 책 출간

황상윤 hsy1025@seochotimes.com | 승인 19-08-25 11:40

본문

b328d64e8f15ef4c383263bf8386dd98_1566700978_8963.jpg

 퇴직을 앞둔 함대진(59) 전 서울시 홍보기획팀장이 7급부터 4급 서기관까지 ‘176개월의 생생한 실전 홍보 노하우와 뒷이야기를 담은 홍보는 돈이다를 출간했다.

 

서울시 홍보의 마당발로 통하던 함씨가 지난 2년간 틈틈이 정리해 펴낸 홍보 전략서는 총 5개 챕터, 328쪽 분량으로 1장은 홍보는 타이밍이다.’ 등 홍보 십계명, CEO(단체장)와 홍보맨의 궁합 등 홍보마인드 형성을 위한 저자의 홍보철학이 담겨있다2장은 입맛이 까다롭다는 미디어 종사자들과의 부딪힘을 통해 축적한 신문, 방송, SNS 등 대중매체의 메커니즘을 알기 쉽게 짚어주고 있다. 기자란?, 편집(보도)24시를 비롯한 이런 사람이 사이비 기자다등 홍보맨들이 겪는 사이비 기자 유형 및 대처요령도 적나라하게 적혀있다.

 

3장은 말 그대로 저자의 176개월 실전홍보 ABC가 깨알같이 녹여져 있다. 가치 있는 보도자료 작성 원칙, 효과적 매체선택, 리스크 관리, 보도 분석, 비판 및 오보대처 테크닉, CEO(단체장) PI 및 퍼스널 브랜딩 전략 등의 실전 홍보 전략과 유형별 사례를 곁들여 누구나 홍보를 구사할 수 있다4장은 저자의 울고 웃던 비하인드 스토리, '이제야 밝히는 필드 이야기(17꼭지)'는 경험자에게서만 들을 수 있는 스릴과 재미, 감동의 이야기다. 홍보맨들에게 부족한 2%를 보충해주는 윤활유인 셈이다5장은 기자 및 홍보맨 대상의 무기명 설문조사 결과다. 기자들이 본 바람직한 보도자료 및 기억에 남는 베스트 & 워스트 홍보맨 등 14개 문항, 서울 25개 자치구 홍보맨들의 애로 및 보람 등을 묻는 21개 문항에 대한 각각의 응답 결과다. 기자와 홍보맨들 사이에 간접적으로 떠도는 이야기들을 실제 이들에게 각각 설문을 받아 통계화한 자료로 시사점을 던져주고 있다. 저자는 홍보맨과 기자가 꼭 읽어봐야 할 시사성이 매우 큰, 유의미한 통계 자료임을 강조했다.

 

b328d64e8f15ef4c383263bf8386dd98_1566713678_7402.jpg

이 책의 구성은 제1~3(홍보맨이 알아야 할 필수 내용)이 플랜A라면 플랜B4장이다. 3장까지는 실전 홍보에 필요한 홍보지침 및 여러 유형을 알기 쉽게 소개하고 있어 누구나 쉽게 따라할 수 있다. 4장은 심화학습, 5장은 홍보의 팁이다이 책에 대해 몇몇 기자들은 산전수전 다 겪은 저자가 실전 경험을 토대로 체계화한 자신만의 홍보철학을 적나라하게 풀어헤치고 있어 여느 홍보 서적과는 사뭇 다르다는 시각이다. 눈여겨볼 내용으로 CEO(단체장)와 홍보맨의 궁합, CEO(단체장) PI 및 퍼스널 브랜딩 전략, 이제야 밝히는 필드이야기, 각 장의 홍보 유형별 이야기 등을 꼽았다.

 

한국도시브랜드학회장인 숭실대학교 김민기 특임교수(전 서울브랜드 위원장)는 추천사에서 저자는 가는 곳마다 도시의 브랜드 가치를 높여 공공홍보의 패러다임을 새롭게 제시했다.”알려야 살아남는다. ‘홍보는 타이밍이요, 돈이다를 역설, 자신만의 홍보체계를 정립한 공공홍보의 고수가 빚어낸 책이라고 밝혔다.

저자 함대진씨는 소통(홍보) 없는 행정은 죽은 행정이요, 나 홀로 행정!” 이라 잘라 말한 뒤, “자치단체는 하는 일들을 주민에게 소상히 알려야 할 책무가 있고, 주민은 지자체가 무슨 일을 하는지 알권리가 있다.”이러한 쌍방향 소통(홍보)은 지방자치 실현의 첩경임을 강조했다. 알려야 살아남는다이미지를 좋게 하고 유무형의 부가가치 창출과 브랜드가치 상승은 홍보(소통)를 통해서 이뤄진다.”고 역설했다. 저자는 지금까지 중앙 및 지방자치단체 직원 대상 홍보 특강을 30여 회 한 바 있다.

 

이 책은 홍보 마인드를 가지려는 사람, 미디어에 대해 알고 싶은 사람, 직접 홍보(공공기관, 기업) 일을 하는 실무자 및 CEO, 현직 기자, 미디어 전공자, 홍보를 통해 이미지와 자산 브랜드 가치를 높이려는 사람에게 매우 유용하고 재미있는 지침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저자 함대진은

지난 2010유능한 홍보맨 휴지통에서 진주를 건지다란 홍보 관련 서적을 낸 바 있는 저자는 1998년 서울 송파구 공보주임으로 출발해 노원구 홍보팀장, 홍보체육과장 등을 거치며 7급에서 5급 사무관까지 단절 없이 만 12년을 홍보업무만 한 이력의 소유자다. 통상 2년 정도면 업무가 바뀌는 관례와는 달리 행정인으로서는 보기 드문 케이스다. 이후 서울시 홍보기획팀장, 서초구 홍보담당관, 주민 소통 활성화 추진단장, 기획재정국장 등을 끝으로 총 176개월 홍보 업무를 홍보 전문가다. 7급에서 4급 서기관까지 필드에서 잔뼈가 굵은 공공홍보의 달인으로 불리는 저자는 지난 2005~6년도 2회 연속 서울시 출입기자들로부터 올해의 홍보맨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기자들 사이에서 공공홍보에 한 획을 그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저자는 지난 6월 공로연수에 들어가며 기자들에게 보낸 그간의 감사 인사말에서 홍보 일은 고단했으나 지난 33년여 공직은 뿌듯함 그 자체였다. 이는 17년여를 기자 분들과 함께였기 때문으로 보람과 희열을 맛본 보람찬 나날이었다.”고 회고했다. 홍보 일은 행정인의 프레임을 벗어나 눈을 크게 뜬 값진 계기였으며, 특히 미디어를 통해 이슈화에 성공해 정책의제로 채택, 사회제도를 바꾸거나 브랜드 가치를 높였을 때 홍보맨으로서 희열이 가장 컸다고 말해 공공의 정책 홍보에서 눈을 돌려 도시 이미지 및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홍보를 구사해 성과를 낸 것을 17년여 자신의 홍보 일 가운데 최고의 보람으로 꼽았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후원하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등록